김 총리 “누구도 역사 앞에서 자유로울 수 없어…노태우 명복 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0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해 “그 누구도 역사 앞에 자유로울 수 없다는 준엄한 사실을 다시 한번 깨닫는다”며 “노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빈다”고 추모…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