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사무국, 알자지라 기자 사망에 이스라엘 지목

유엔 사무국, 알자지라 기자 사망에 이스라엘 지목


유엔 인권 사무소는 베테랑 알 자지라 특파원 Shireen Abu Akleh와 그녀의 승무원이 이스라엘 군대의 지시에서 발사 된

“겉보기에 잘 조준 된 총알”의 표적이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사무국

유엔 인권 사무국은 금요일 베테랑 알자지라 특파원인 쉬린 아부 아클레와 그녀의 승무원이

“명확하게 조준된 총알”에 맞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군의 지시에 따라 총격을 가했고 지난달 그녀의 죽음에 대한 범죄 수사를 촉구했다.

유엔 사무국

저명한 팔레스타인계 미국인 기자 아부 아클레(Abu Akleh)는 5월 11일 요르단강 서안 지역의 점령지인 제닌(Jenin)에서 이스라엘의 공습을 취재하던 중 총에 맞아 사망했다. 이스라엘은 그녀를 표적으로 삼은 것을 부인하며 그녀가 팔레스타인의 총격에 맞았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셸 바첼레트(Michelle Bachelet) 유엔 인권 사무총장의 대변인은 그녀의 사무실이 현장에서 사진, 비디오, 오디오 자료뿐만 아니라 목격자, 전문가, 공식 커뮤니케이션으로부터 정보를 수집하는 전체 조사가 아닌 “감시”를 수행했다고 말했습니다.

조사 결과 아부 아클레를 살해하고 동료에게 부상을 입힌 총격은 “이스라엘 보안군이 발사한 것이지 무장한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무차별적으로 발포한 것이 아니다”라고 시사한다.

인권사무국의 라비나 샴다사니 대변인은 “우리는 기자들 바로 근처에서 무장한 팔레스타인인들이 활동했다는 것을 암시하는 정보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먹튀검증 그녀는 “이스라엘 당국이 범죄 수사를 하지 않은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Shamdasani는 사무실의 모니터링이 사건의 “의도”를 결정할 수 없으며 범죄 수사만이 그렇게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오랫동안 유엔 기구의 연구 결과를 편견이라고 비난하며 거부해 왔습니다.

베니 간츠 국방장관은 팔레스타인 당국이 보유하고 있는 총알에 대한 철저한 탄도 분석을 통해서만 총알이 이스라엘군이 쏜 것인지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이 쏜 것인지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AP통신은 총격 사건을 재구성한 결과 이스라엘군이 치명적인 총격을 가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더 많은 증거 없이는 확고한 결론을 내릴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CNN, 뉴욕 타임즈, 워싱턴 포스트의 후속 조사에서도 이스라엘군이 치명적인 총격을 가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점령된 서안지구의 일부를 관리하고 안보 문제에 대해 이스라엘과 협력하는 PA는 총알 전달을 거부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자신의 책임을 은폐하려 한다고 비난하면서 조사에서 이스라엘의 어떤 역할도 거부했습니다. more news

유엔 인권 사무소는 아부 아클레와 승무원들이

“이스라엘군이 그들의 존재를 볼 수 있도록” 천천히 움직였다고 말했다.

Shamdasani는 “이스라엘 보안군의 지시에서 잘 조준된 것처럼 보이는 여러 발의 총알이 (기자들)을 향해 발사되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 발의 총알은 Abu Akleh를 “즉시” 죽였고 또 다른 총알은 그녀의 동료인 Ali Samoudi를 다쳤습니다.

AP는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의 가장 가까운 존재가 이스라엘군의 반대편에 있었고, 100미터 정도 더 떨어져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